스리랑카 30년간의 복음의 전진 (1981~2012) (1)

898호 – 스리랑카 30년간의 복음의 전진 (1981~2012) (1)

하쌴더 존 선교사
한국선교연구원의 현장연구위원이며, 감리교 소속 목사로 예수전도단(YWAM)의 파송을 받아 지난 1997년부터 스리랑카에서 사역하고 있다. 저서로는 ‘꿩먹고 알먹는 스리랑카어’, ‘아름다운 땅에서’ 성경 씽할러’ 등이 있다.

스리랑카의 2012년과 1981년 인구 조사 도표 (작성: 하산떠 존 선교사 )

불교도가 다수를 차지하는 인도양의 섬나라 스리랑카는 지난 26년간(휴전 기간 포함) 정부군과 소수민족 타밀족 반군과의 내전(1983~2009년)을 겪은 나라이다. 따라서 스리랑카는 내전으로 인해 전국적인 인구조사가 지난 1981년 이후 30년 만에 지난 2012년에 이루어졌다. 1981년에서 2012년 사이 인구조사가 간간히 실시되기는 했지만, 내전지역들이 빠진 불완전한 인구조사였다.

2012년 인구 조사 자료에 따르면, 스리랑카 총인구는 20,263,723명이다. 종족별 현황으로는 씽할러족(Sinhala) 15,173,820명, 타밀족(Tamil) 3,113,247명, 무어족(Moor) 1,869,820명, 버거족(Burgher) 37,061명이다.

종족 비율로 보면, 씽할러 74.9%, 타밀15.4%, 무어족 9.2% 버거족 0.2% 이며, 종교별로 보면 불교 70.2%, 힌두교 12.6%, 이슬람이 9.7%, 천주교 6.1%, 개신교 1.3% 이다.

참고로, 1981년 인구조사 자료를 보면 총인구 14,846,750 명 이고, 씽할러 74%, 타밀 18.2%, 무어족7.1% 이다. 종교 수치를 보면, 불교 69.4%, 힌두교 15.5%, 이슬람 7.5%, 천주교 6.9%, 개신교0.7%로 나타난다.

2012년 인구조사를 1981년 자료와 비교하면, 인구는540만 명 정도가 증가했으며, 씽할러는 0.9% 가 늘어났고, 타밀은 2.8%가 줄어들었고, 무어족은 2.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다. 타밀 인구가 줄은 이유는 30년간 진행된 내전으로 인해서 많은 타밀 사람들이 인도 타밀나두 주와 다른 나라로 피난을 떠났기 때문이다.

지난 30년 동안 불교는 0.8%가 늘어났고, 힌두교는 인구 감소로 인해서 3%가 줄어들었고, 이슬람은 무어족 인구 증가와 저돌적인 포교 활동으로 인해 2.2%가 늘어났으며, 천주교는 반대로 0.8%가 줄었다. 개신교는 0.6%가 늘어나 2배 가까이 증가했다.

2012년 자료를 보면 주목할 만한 3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번째는 타밀족과 힌두교도의 감소이다.
앞서서 언급한 바와 같이 기나긴 내전으로 말미암아 스리랑카를 떠난 많은 타밀 사람들, 같은 타밀 언어를 사용하는 무어족 이슬람의 포교활동으로 인한 개종, 개신교의 전도 이 세가지 요소가 힌두교도 감소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두번째는 이슬람의 전진이다.
전통적으로 무어족은 거의 다 이슬람이었는데, 2012년 인구조사를 보면 무어족이 9.2%임에도 불고하고 이슬람은 9.7%로 무어족의 인구를 넘어서고 있다. 0.5%의 사람들 (97,407명)이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타밀 사람들에게서 개종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내전으로 힘들게 사는 타밀인들을 도우면서 포교한 결과 이기도 하다.

세번째는 천주교의 쇠퇴와 개신교의 폭발적인 증가이다.
천주교는 지난 30년간 성도수만 보면 1,023,713명에서 1,237,038명으로 213,325명이 증가하였지만, 인구비율에서 0.8%가 쇠퇴하였다. 타밀 성도들의 이민과 개신교로 개종이 그 이유이다. 스리랑카 전체 인구 증가로 성도수가 증가하였지만, 천주교 신자 증가율은 1.2%의 인구 성장률(세계기도정보2000)에 현저하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개신교는 지난 30년 동안, 기적과 이사, 치유, 성령 사역으로 많은 개종자를 얻었다. 특별히 복음이 전해지지 않은 씽할러 불교 마을에 많은 교회를 개척하면서 2배에 가까운 성장을 하였다. 특히 믿음이 견고하지 않은 천주교인들을 많이 개신교로 개종 시키면서 천주교와 개신교의 갈등이 증폭되었다. 이 결과 천주교 지역에서 사역하는 개신교 사역자들과 교회들이 불교와 힌두교 지역에서 받는 핍박을 비슷하게 받고 있는 실정이다.

1981년에 106,854명의 성도 수에서 2012년 272,568명으로 숫자적인 면에서는 154,000명 정도가 늘어나 인구수로 보면 2.5배의 성도가 늘어난 셈이다. 인구증가율이 평균 1.2%인 것을 감안하면, 개신교도의 성장률은 4%정도(세계기도정보 2000)로 인구 성장률의 훨씬 웃도는 것을 볼 수 있다.

2012년 인구 조사 종교 별 증감
불교는 1981년 69.3%에서 2012년 70.2%로 소폭 증가했다. 불교도는 1028만명에서 1422만명으로 늘어났다. 타 종교(특히 기독교)로 간 불자에 대한 회유와 과격 불교 승려들과 불자들의 기독교와 이슬람에 가한 폭력과 핍박으로 성장을 유지했다.

불교는 25개 주 중 16개 주에서 주 종교로 자리를 잡고 있고, 80%가 넘는 주는 10개이고, 90%가 넘는 주도 5개(아누라더뿌러90.2%, 골 94%, 마떠러 94.2%, 모너라걸러 94.5%, 함반또터 96.8%)나 된다. 특별히 남쪽 지방과 과거 불교가 왕성했던 도시들에서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함반또터 주는 96.8%로 스리랑카 25개 주 가운데 불교의 최고 수치를 자랑하고 있다. 씽할러가 많이 사는 주들에서 보통 80%가 넘는 불교도가 있는 점은 ‘씽할러는 불교다’ 라는 말을 어느 정도 증명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타밀인들이 주로 사는 6개 주에서는 한자리 수에 불과하고, 자프나 주에서는 0.4%를 나타내고 있다. 바티콜로는 반토막 날 정도로 씽할러인들이 다른 곳으로 이주 했음을 볼 수 있다. 불교가 종족 종교를 넘어서는 데는 분명한 한계가 있음을 타밀 지역에서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힌두교는 1981년 15.5%에서 2012년 12.%로 2.9% 감소했다. 타밀 지역을 중심으로 6개 주에서 주 종교로 자리잡고 있고, 이 외에 힌두교도가 20% 넘는 주도 3개나 된다. 자프나는 82.9%로 82.5%의 킬리놏치를 근소한 차이로 이기면서 스리랑카 최고의 힌두 도시임을 자랑하고 있다. 아누라더뿌러(0.4%)와 함반또터(0.2%)에서는 1%도 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말은 이 지역에 사는 타밀 사람들이 거의 없다는 말이기도 하다.

이슬람은 1981년 7.6%에서 2012년 9.7%로 2.1% 성장했다. 인구로 보면 845,512명이 순증했다. 이것은 인구성장률에 두 배에 가까운 성장이다. 자녀를 많이 낳은 무슬림들의 전통이 많은 인구의 증가를 만들게 한 요인이기도 하다.

이슬람은 암빠러와 트링코말리에서 40%를 넘으면서 주 종교로 자리를 잡고 있으며, 두자리 수를 넘는 주도 5개나 된다. 특히 콜롬보에서는 힌두교도(7.9%) 보다 더 많은 11.8%를 자랑하고 있다. 또한 캔디에서도 14.3%를 나타내며 힌두교(9.8%)를 여유롭게 따돌리며 제 2의 종교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그 이유는 대도시에서 무슬림 타운을 형성하면서 상업에 종사하기 때문이다. 재미난 것은 같은 타밀어를 사용하는 지역인 킬리놏치(0.6%)와 자프나(0.4%)에서 가장 낮은 수치가 나온 것이다. 내전 기간에 어떤 편도 들지 않고 중립을 지키면서 생존하려고 한 무슬림에 대한 강한 배격이 내전의 심장부인 도시들에서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자프나에서 30년 동안 1,8%에서 0.4%로 많은 무슬림이 이주를 하거나 감소하였다.

천주교는 1981년 6.9%에서 2012년 6.1%로 감소했다. 성도 수는 213,325명이 증가했지만, 인구 성장률에 훨씬 못미치는 숫자이다. 만나(Mannar) 주에서 52.7%를 나타내며 주 종교로 자리를 잡았고, 뿓떨람(31.2%)과 감빠하(19.3%) 주에서 강하게 자리잡고 있다, 특별히 콜롬보 위쪽 네곰보를 위시한 지역은 천주교 밸트라고 불릴 정도로 천주교가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해안가를 따라 천주교가 많이 전래되었다. 내전의 중심지였던 킬리놏치, 자프나, 물라띠우, 와우니여 4개 주에서 10%가 넘는 인구가 있는 것은 재미있는 포인트이다. 타밀인들에게 복음이 많이 전해진 것은 성 도마께서 인도 타밀라두 주에서 복음을 전하고 순교한 역사를 입증한다고 볼 수도 있다. 기독교인들이 반군을 돕는다는 정부의 우김도 그냥 나온 것이 아님을 이 수치를 통해서도 알 수있다. 하지만, 이 지역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지방들에서 2%를 넘지 못하고 있다.

함반또터는 0.2%로 천주교가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내는 곳이며, 특히 모너라걸러 주와 남쪽 지방(골, 마떠러, 함반또터)의 4개 주에서는 0.5% 미만이다. 보편적으로 타밀인들이 많은 지역에 천주교 또한 강세를 나타내는 경향이 있다.

특이할 만한 사항은, 내륙 지역이면서 강한 씽할러 불교 지역인 꾸루내걸러는 2.6%로 42,063명의 성도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비록 30년 전에 비해 0.4% 줄어든 수치이지만, 다른 강한 씽할러 불교 주들과 비교해 보면 꾸루내걸러에 천주교 신자가 최대 10배에서 최소 2~3배 많다. 천주교의 내륙 선교의 교두보 역할을 꾸루내걸러가 감당한 것을 엿볼 수 있다.

1981년 자료와 비교해 보면 만나(Mannar) 주만 10%가 넘는 천주교인이 증가했고, 나라 전반적으로 거의 모든 주에서 천주교인들이 소폭으로 감소했다. 특별히, 감빠하 주와 수도 콜롬보에서는 평균 3%가 줄면서 가장 많은 감소세를 보여주고 있다. 타밀 천주교인들이 많이 이민을 갔고, 천주교에서 개신교로 이동한 모습 또한 이 자료를 통해서 파악할 수 있다.

개신교는 1981년 0.7%에서 2012년 1.3%로 0.6% 증가했다. 1981년에 106,854명의 성도 수에서 2012년 272,568명으로 숫자적인 면에서는 154,000명 정도가 늘어나 인구수로 보면 2.5배의 성도가 늘어났다. 개신교도의 성장률은 4% 정도(세계기도정보 2000)로 인구 성장률의 훨씬 웃돌고 있다.

킬리놏치(Kilinochchi) 주가 5.4%로 가장 높고, 콜롬보에서 2.8%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14개 주에서 1%를 넘지 못하고 있다. 타밀 사람이 많이 사는 곳에 비율이 높고, 특히 내전의 중심에 있던 도시들(킬리놏치, 물라띠우, 자프나, 와우니여, 만나)에서 개신교 비율이 나라 평균 치수 보다 3-4배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 지역들은 지난 30년 동안 4-5배의 부흥을 경험했다. 전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 많은 타밀 사역자들의 헌신이 만든 결과물이고, 전쟁으로 인해서 복음에 마음이 열린 사람들이 더 많아졌기 때문이다. 또한, 내전 기간에 많은 기독교 단체들의 구호활동도 한 몫을 감당했다.

1981년에 개신교도 0.1%로 314명이 있던 모너라걸러 주에 0.2%의 716명의 기독교인이 생긴 것에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자. 30년 만에 2배의 부흥을 경험했지만, 참으로 소수의 사람들이 돌아온 것은 모너라걸러 땅을 위한 기도와 복음을 전하는 노력이 더 절실하다는 강하게 말해주고 있다.

게다가0.1%로 였던 뽈론나루워, 함반또터, 마떠러 주가 각각 0.3%, 0.3%, 0.4%로 3-4배 부흥한 것도 감사의 제목이다. 많은 사역자들이 어렵고 힘든 마을로 들어가서 헌신한 열매이다. 물라띠우, 와우니여가 30년간에 6배의 부흥을 하며, 스리랑카에서 가장 많이 부흥한 지역으로 자리매김을 했다. 전쟁이 타밀 사람들의 마음을 예수님께로 향하게 만들었다.

감빠하 주가 0.9%에서 1.9%로 2배 증가한 것은 천주교인들을 대상으로 한 개신교도의 복음 전도 활동이 왕성해졌다고 볼 수 있다. 자기 성도들을 빼앗기는 천주교회는 개신교를 이교도와 동일시 하면서 반대하고 있고, 때로는 개신교 사역자들에게 불교도보다 더 심한 박해를 가하기도 한다.

(출처: 하쌴더 존 선교사, 2014년 9월 26일, 한국선교연구원(krim.org) ‘파발마 2.0’ 2014년 11월호)

관련 글(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