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한국교회 168개국에 2만2259명 선교사 파송

KWMA·KRIM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 발표 한국교회는 2020년 12월 현재 168개국에 2만2259명의 선교사를 파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 국적의 선교사도 1435명을 파송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와 한국선교연구원(KRIM)은 26일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를 발표했다. 이번 통계는 선교협의체인 KWMA와 연구기관인 KRIM이 한국선교현황 단일화를 위해 2019년 업무협약을 한 뒤 처음으로 내놓은 것이다. 홍현철...

기독신문: 선교현장 요구에 응답하며 올바른 안목으로 사역 돕는다

한국교회의 선교전문 간행물은 그리 많지 않고 학문성과 현장성을 겸한 것은 더욱 드물다. 그 가운데 한국선교연구원의 <현대선교>는 1991년 간행을 시작한 이래 꾸준히 수준 높은 글들을 발표하고 있어서 선교학자들과 선교사들, 그리고 교회 지도자들에게 올바른 선교적 안목을 제공하고 최신 선교동향을 파악하게 해주고 있다. 한국선교연구원(원장:홍현철)이 <현대선교> 발행 30주년을 맞아 그동안 수록됐던 수많은 글들...

기독신문: “여성선교사 활용 범위 넓혀야”

〈현대선교〉 특집서 여성리더십 강화 강조 한국선교연구원(원장:홍현철 선교사)이 최근 발간한 선교전문지 <현대선교>에서 ‘여성과 선교’를 주제로 특집을 마련, “한국선교가 발전하려면 여성선교사의 활용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선교>에 ‘한국 여성선교사의 타문화권 사역 역사와 당면과제 연구’를 주제로 기고한 이정순 박사(아신대 중동연구원 수석연구원)는 “한국선교 타문화권 사역의 시작은 여성선교사였던 김순호였으며 한국선교역사에서 여성선교사들이 감당했던 사역의 중요성은...

아이굿뉴스: 한국 선교사 77% “후원 모금 쉽지 않다”

한국 선교사들의 대다수(77.3%)가 선교 후원 모금이 쉽지 않다고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절반 정도(38.1%)는모금이 아주 어렵다고 답했고 모금이 쉽다고 답한 선교사는 단 2.2%에 불과했다. 한국선교연구원(원장:문상철)이 한국 선교사 통계와 모금 실태를 담은 ‘한국 선교 동향 2019 보고서’를지난 16일 남서울교회 신교육관에서 발표했다. 한국선교연구원은지난해 11월부터 12월 한 달에 걸쳐 선교 행정가 150명과...

C채널 뉴스: “지친 선교사들에게 기독교적 이야기치료를”

C채널 매거진 굿데이] 2019년 2월 19일 C채널 뉴스 한국 선교사 파송 속도가 주춤해지면서 선교의 패러다임이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선교사 멤버케어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이유인데요, 기독교적 이야기 치료를 접목한 영적인 돌봄을 통해 지쳐 있는 선교사들에게 동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김효정 기잡니다. 한국선교연구원이 발표한 한국 선교운동 동향을 보면 작년 말...

아이굿뉴스: ‘디브리핑’으로 선교사 중도탈락 예방할 수 있다

“‘디브리핑’으로 선교사 중도탈락 예방할 수 있다” 한국선교연구원, 지난 15일 선교사 멤버 케어 주제로 포럼 개최 사역에 지친 선교사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는데 ‘디브리핑 프로그램’이 효과적이라는 연구가 발표됐다. 한국선교연구원(원장:문상철)은 지난 15일 남서울교회 신교육관에서 한국 선교학 포럼을 열고 선교사 멤버 케어에 대한 방법을 논의했다. 디브리핑(debriefing)이란 사건 발생 이후 경험을 이야기하는 것을 일컫는 용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