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교사의 인간관계 문제와 대처방안

이장호
인도네시아에서 선교사역을 하였고 신학교에서 선교학을 교수사역을 감당하다가, 지금은 높은뜻 광성교회에서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들어가는 말

그동안 누적되어 온 선교지 내지 선교사 관련 부정적인 소식들은 이런 통계가 주는 한국 교회의 자긍심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그 중에서도 한국 선교사 안에서 발견되는 갈등 혹은 동역의 문제, 특히 동료선교사 간, 후원기관 및 파송기관의 지도자와 선교사 간, 혹은 현지인 지도자와 선교사간의 인간관계의 문제야말로 그 대표적인 예이다

  아래 글을 계속해서 보기 위해서는 구독 계정에 로그인해야 합니다.



로그인



가입신청 | 패스워드를 잃어버렸습니까?


관련 글(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