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선교사 고령화로 인한 현실적 문제 직면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와 합동 총회세계선교회(GMS)는 한국선교사들의 고령화 비율이 높아지면서, 10년 후엔 파송된 선교사들 절반가량이 60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예측하였다. 한국선교연구원(KRIM)이 조사하여 발표한 2020년 한국선교현황 자료에 보면, 한국 선교사 중 현재 50대와 60의 선교사 비율이 5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러한 예측을 뒷받침하고 있다. 은퇴 후, 파송교회의 지원이 끊기고, 연금이나 보험이나, 주택 등도...

한국으로의 사역전환을 위해 고려해야할 사항

선교지에서 큰 변화 없이 사역을 꾸준히 계속 하는 경우가 많지만 세계가 빠르게 변화하면서 선교사들의 사 역전환도 여러 가지 형태로 일어나고 있다. 특별히 선교지에서 사역전환을 하는 경우 외에 한국으로 돌아오 는 사역전환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한국으로의 사역전환은 한국본부사역을 하거나 사임이나 은퇴로 인해 돌아오는 경우, 선교사 추방이나 위협으로 인한 입국 등...

선교사 사역전환의 도전

20세기 최고의 선교학자로 평가받는 데이빗 보쉬의 주장처럼, 선교는 항상 변화 가운데 있어 왔다. 특히 21세기에 들어 기독교 선교는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다. 세계화로 인해 각 지역은 더욱 가까워지고 있고 동 시에, 토착종교들의 부흥과 함께 각 문화권마다 복음에 대한 저항도 거세지고 있다. 피선교지였던 다수세계 교회의 성장으로 인해 현장에서의 선교사 역할도...

한국 선교사의 사역전환을 위한 제언

"창의적 접근지역"에 집중적으로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는 한 선교단체는 현재 전체 회원 선교사의 18.2%가 국 내에 머물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선교지 상황에 따른 철수나 사역 변경을 모색해야 하는 선교사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비단 선교지 상황만이 문제가 아니다. 한국 선교사들은 고령화에 따른 건강 이상과 노부모 돌봄의 책임, 자녀들의 진학과 취업 및 결혼을...

미국: 경제 위기로 남(南)침례교 선교 사역이 위축되다

666호 – 미국: 경제 위기로 남(南)침례교 선교 사역이 위축되다 경제 위기로 인한 선교 후원금 감소가 미국에서 가장 큰 개신교 교단이자 세계 최대의 개신교 선교사 파송 교단인 미국의 남(南)침례교단(Southern Baptist Convention)의 선교 사역을 위축시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08년 남침례교인들은 1억4천1백만 달러의 로티 문(Lottie Moon) 성탄 감사 헌금을 드렸는데, 이...